Skip to content

2011.05.06 00:02

마담뚜

조회 수 603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담뚜

 

 

한국에 있는 직업 군 중

마담뚜라는 직업이 있습니다

지금은 결혼 정보회사라고 거창하게 이름 붙여

연예인 대부들이 장사하지만

예전에는 인맥들 연결해 주는 노트 한 권으로 장사했습니다

 

재벌들 연결 잘 해주면

연예인들 재벌 2,3세에게 연결 잘 해 주면

웬만한 집 한 채는 거뜬히 받아냈다는 소문까지 있었습니다

 

다방을 가도 여자를 보면 마담! 하고 부릅니다

물론 술집을 가도 그럽니다

구글에서 엘렌 화잇 하고 치고 번역기로 번역하면

백씨부인이라고 번역해 줍니다

 

물론 영어권에서는 마담 X라 표시합니다

노벨상을 받은 퀴리도 마담 퀴리였습니다

대처 수상도 마담 대처입니다

미국교회는 마담 화잇이라 부릅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마담이란 단어가 그리 익숙하지 않습니다

부인이라 번역하는 것도 좀 이상합니다

부인은 아주머니입니다 우리가 흔히 부르는 아줌마라는 줄임말의 원어입니다

 

내가 이곳에서 자주 사용하는 화잇여사라는 그 여사란 글자를 붙이는 것이

아마 미국에서 마담이라 부르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퀴리부인이라 하듯이 화잇 부인이라 부르는 것이 정상 인 것 같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평생 화잇 부인이라 불렀습니다

그런데 미국인 누구도 화잇 선지자라 부르지 않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여선지 드보라 하면서도

꼭 마담 화잇이라 부릅니다

그래서 구글은 백 마담이라 부르는 겁니다

 

전에 내가 할머니 칭호 사용한다고 난리났었습니다

나는 우리 어머님이 부르시는 화잇 부인이란 글자보다

엘렌 할머니 하는 것이 더 정다웠습니다

화잇은 시집가서 얻은 이름이나 엘렌은 원래이름입니다

그래서 원래이름인 엘렌이 내게는 더 정다웠습니다

 

내가 전에 이웃집 할머니 같이 다정하다 했더니

난리 났었습니다

왜 우리는 마담 화잇을 백 마담 또는 화잇 마담이라 부르지 않습니까?

다방에 가면 김 마담 이 마담 백 마담마면서요

그건 존경하는 사람에게는 그런 칭호를 안 하나 봅니다

백 마담하는 것이 백 부인 하는 것 보다

백씨 부인하는 것이 더 존칭어가 아닐까요?

한국 사람들은 영어 사용하기 좋아합니다

김양 하고 부르면 눈을 부라려도 미스 김 하고 부르면 좋아한답니다

그래서 내가 추천하는 것인데

1. 엘렌 할머니

2. 화잇 마담

3. 순수 한국어로 백씨 부인

4. 연세 드신 분으로 여겨서 백씨 할머니

5. 정다운 언어로 엘렌 할머니

6. 그것 줄인 말로 엘렌 할매 또는 할멈

7. 그분을 신격화 하고 싶으신 분들은 화잇 선지자 또는 엘렌 선지자

8. 조금 격을 낮추어서 화잇 부인

9. 미국 식으로 마담 화잇

10. 더 정확한 미국식으로 미스 화잇

(미국에서는 처녀에게 미스. 이혼하면 미스.

과부되면 미스 라고 한다던데 맞는 말인지는 연구해 보실 것)

 

뚜 라는 말은 뚜쟁이라는 말입니다

뚜쟁이의 뜻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중매쟁이가 아니라

“부부가 아닌 남녀가 정을 통할 수 있도록 소개하는 것”이라 한답니다

그래서 반 금련을 서 문경에게 소개한 매파 할매가 바로 뚜쟁이란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일반적으로 마담뚜라 하면 중매쟁이를 통칭하는 말이지

매파 같은 짓을 하는 뚜쟁이가 아니란 말인데

그 말 앞에 마담을 붙인 것은 왜 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어쨌던 마담이란 글자는 한국인에게서는 매우 존경스런 단어입니다

“어이 김씨 아줌마” 하는 것 보다 김 마담 하고 부르는 것이 더 격조 높아 보인다는 겁니다

 

그런데 그렇게 존경하는 우리 엘렌 지 화잇에게

이렇게 부르자 하고 결정한 것이 없다는 겁니다

미국에서는 마담 화잇하지만 한국에서는 이렇게 부르자 한 것이 없으니

이렇게 불러도 좋고 저렇게 불러도 좋다는 겁니다

나이 많은 사람을 할머니라고 통칭하는데

왜 우리는 유관순 누나 라고 하고 유 관순 언니라고 부릅니까?

그 분 연세가 우리 아이들이 누나 언니라고 부를 나이입니까?

노래에도 그러지요

“3월이 오면 유관순 언니를 생각합니다” 어쩌고저쩌고

최 문규님의 정의에 의하면 모두가 호-로새-끼들입니다

새까맣게 어린 것들이 1919년에 이화학당을 다녔던 분에게

언니 누나라 부르는 것을 용납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분도 사실 어릴 때 유관순 누나라고 했을 것이니

웃기는 이야기입니다

그 이야기는 국정교과서에 있는 것이니 그렇게 배웠을 겁니다

 

이젠 한국연합회 행정위원회는

엘렌 지 화잇을 뭐라고 부를 것인지를 결의해야 합니다

그런데 말이죠 내가 행정위원 할 때

안식교라 할 것인가 안식일 교회라 할 것인가 재림교회라 할 것인가

그 중에서 하나를 결의했습니다

“재림교회”라 하자

그런데 이곳에서 재림교회라고 사용하는 사람은 나 밖에 없는 것 같은 착각을 합니다

아무도 안 따라 준다는 겁니다

그러니 결의해도 지가 좋아하는 명칭으로 부를 것이 분명합니다

위에 열거한 10가지 그 중에서 누가 뭐라고 부르건

아무도 결의한 적이 없는 단어라는 것입니다

할멈이라고 한다고 해서 최 문규님처럼

“바쁜 교회일과 다른 일 좀 마치고 나서 본격적으로 당신과 나의 목숨까지라도 거는

비장한 마음으로 기도제목 만들어 기도해 봅시다.“ 라고 할 성질의 것도 아니란 말입니다

 

이름에 목숨 거는 바보는 최 문규님 이외는 없습니다

ㅋㅋㅋ는 뭔가를 표현하기가 그렇다 느낄 때 사용하는

내 전매특허(?)입니다

전에 그런 내용의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애교로 봐 줍시사 하고요

그런데 분연히 일어나서 삿대질 하는 것 보면

그 글을 읽지 못한 세대임이 틀림없습니다

 

오늘은 금요일이니

이제 슬슬 끝내고 목욕재계하러 가야겠습니다.

뚜쟁이에게도 붙이는 마담을

미국인들은 화잇에게 붙입니다

한국인들에게 마담은 분명히 부인보다 고급언어입니다

미스 김 하면 빙글거리던 처녀가 김양 하면 성질내듯이 말입니다

할멈이 그토록 듣기 싫다면 님들 할아버지에게 할머니에게 절대로

할멈이란 단어 못 쓰게 하십시오

말이란 어 다르고 아 다르다고 박 진하님이 자주 사용합니다

내가 바땀풍 하는데도 바람풍으로 새겨들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즐거운 안식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마담뚜에 사용하는 마담을 화잇에게 사용하는 미국인들에게도

같은 욕을 하는 것은 자유입니다만

그 할멈 거나하게 잘 생겼더이다

호주로 귀양 가서 찍은 사진 보셨지요?

전에 내가 여기 올렸거든요

대총회 행정위원들 쥑일 놈들이더군요

 

엘렌 할머니 죄송해요

재혼하자고 그렇게 칭얼대는 그 유명한 목사를 물리치고 평생 과부로 보내신 님께

앞으로는 미스 엘렌이라 불러 드릴께요

?
  • ?
    이정민 2013.02.05 09:16

    마담뚜를 뒤지다가 jmadam.com 이라는 사이트를 보았는데, 이런사이트도 있네요. ㅎㅎㅎ 매일 매일 하루에 한명씩 XX파트너를 소개시켜준다는데, 쇼킹하면서 재밌네요.

  • ?
    박민영 2013.02.26 01:45

    매일 하루에 한명 벌써 3명째 접수중.. ㅎ jmadam.com 완전 초대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7 1 24939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7 0 43052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0 71122
1581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로산 2011.05.14 0 1439
1580 음식 문제를 저는 이런 관점에서 봅니다 3 지경야인 2011.05.14 0 1440
1579 하나님을 믿지 않는 그리스도인 신자信者 9 빈배 오 강 남 2011.05.14 0 2370
1578 못 이루어도 괜찮다 6 김원일 2011.05.14 0 1641
1577 여자 집사, 여자장로는?????? 반고 2011.05.13 0 1928
1576 北주민들, ‘장군님, 죽고 나면 몸에 뭐 남을까’ 한광복기자 2011.05.13 0 1536
1575 北군인들, ‘바나나·파인애플 구입용 휴가 인기’ ( 대대장동지 딸 결혼식 상에 놓을 바나나. 내가 맞겠습네다 한광복 2011.05.13 0 1923
1574 [부고] 김준팔 장로님 주안에서 잠드셨습니다. (장례일정) 2 admin 2011.05.13 0 1967
1573 테러와 살육을 그치려면 - 펌 3 민초2 2011.05.12 0 1553
1572 제자의 제자 넉두리 3 로산 2011.05.12 0 1661
1571 종교, 이제는 깨달음이다 4 빈배 2011.05.12 0 1922
1570 성경과 예언의 신-김 상래 교수님의 동영상을 보고서 로산 2011.05.12 0 2345
1569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김 성 진 2011.05.12 0 1721
1568 여기는 왜 종북적 인사들이 많은가?(24세 여성이 교과서 문제로 대통령께보 낸 편지) 로얄 2011.05.12 0 1387
1567 민초마당 입장 4 제자 2011.05.12 0 1603
1566 5.18 광주 학살은 북한 특수부대의 소행인가? 1 광주 2011.05.12 0 1919
1565 오강남 교수님의 이곳에 오심에 부쳐 7 김원일 2011.05.12 0 1840
1564 서로 사랑하자 2 file 1.5세 2011.05.12 0 1946
1563 누가 우리의 선지자입니까? 4 지경야인 2011.05.11 0 1299
1562 로얄 훼미리 (Royal Family) 교육 죠앤나 김 2011.05.11 0 1905
1561 고향으로 돌아들 오시요 !! 땡초 2011.05.11 0 1540
1560 커피 차 그리고 초콜릿 로산 2011.05.11 0 1502
1559 Jane Haley 제인 핼리 별세 중서부 2011.05.11 0 1768
1558 빈배님... 7 snow 2011.05.11 0 3836
1557 분명히 밝힙니다 16 빈배 오 강 남 2011.05.11 1 3051
1556 과학 그리고 신학 8 로산 2011.05.11 0 1760
1555 재림교회의 한계.. 로산님에게.. 5 김 성 진 2011.05.10 0 1781
1554 카스다 관리진의 항복문서 3 로산 2011.05.10 0 1729
1553 현 재림마을의 사태를 보면서 3 YJ 2011.05.10 0 1965
1552 "농협해킹 北소행은 천안함 같은 날조극"(종합) 지옥 2011.05.10 0 1867
1551 "'손학규 3일 천하', 민주당이 갈 길은?" - [우석훈 칼럼] "'FTA 밀실협약'…민주당, '지는 ㄱㅔ임' 시작" 천국 2011.05.10 0 2436
1550 석탄일 아침에 1 로산 2011.05.09 0 1524
1549 EGW 여사의 기도력 (5/09/2011) . . . 하나님께서 높이심 4 삼대 예신 연구원 2011.05.09 0 1844
1548 거기서 나오라. 베네통과 홍세화 베네통 2011.05.09 0 1483
1547 삼육대학교대학원 기독교교육학과 동문회(2011년 5월 10일 오전 11시 30분) 명지원 2011.05.09 0 1705
1546 롬8:1의 정죄함이 없나니 7 로산 2011.05.09 0 2313
1545 창세기를 방황하며-내가 아우를 지키는 자니이까? 1 로산 2011.05.09 0 1555
1544 가정의 달에 생각하는 엘렌 화잇 5 김주영 2011.05.08 0 2018
1543 누가 참 그리스도인인가 8 빈배 오 강 남 2011.05.08 1 2837
1542 2300주야가 없으면 재림교회에 쓰나미가 오는가? 2 로산 2011.05.08 0 1806
1541 김정일은 대북 풍선의 전단지에 눈이 뒤집혔지만 김정금기자 2011.05.07 0 1787
1540 당에 대한 10년 충성 1주일만에 무너져( 남한 드라마 북한을 흔들다) 김성욱 2011.05.07 0 1874
1539 99%의 진실 1%의 오류를 어떻게 판단할까? 로산 2011.05.07 0 1481
1538 시 읽기-사람들의 슬픔의 낟가리가 물레소리로 울리는 사원 박훈 2011.05.07 0 1525
1537 쯔쯔쯧....... 카스다 운영진이 불쌍해 보인다. 1 김민철 2011.05.07 0 2753
1536 가난한 자에게 복음을..... 3 로산 2011.05.07 0 1814
1535 펌 글입니다. 오바마의 새빨간 거짓말 박훈 2011.05.06 0 1518
1534 오 강 남 인사드립니다 20 오 강 남 2011.05.06 0 2532
» 마담뚜 2 로산 2011.05.06 0 6032
1532 저주의 굿판 로산 2011.05.05 0 1733
1531 재림교 이외에 천주교, 불교, 힌두교, ...등 모든 종교는 귀신 종교이다 3 로얄 2011.05.05 0 2542
1530 불교를 통해 예수님을 더 잘 알게 되었다. 6 돌베개 2011.05.05 0 2024
1529 어린이날에 부쳐 (전세계 어머니들의 이야기) 바다 2011.05.04 0 2068
1528 우린 애초에 언론에 휘둘릴 수 밖에 없는 존재이다. 그러나 그 어떤 느낌으로도 알 수 있지 않을까. 1 까마귀 2011.05.04 0 1594
1527 왜 그리스도인 대통령 정권 때 이런 일이 있는가? 그가 '정의'를 말하다니?......정말 나쁜놈은 겉다르고 속다른 이런 사람 아닌가? 밀실 2011.05.04 0 1870
1526 꼴통님.. 오사마 빈 라덴은 정말 나쁜 놈 입니다.. 7 김 성 진 2011.05.04 0 2253
1525 치사하고 쪼졸한 행동 16 필명 2011.05.04 0 1884
1524 '벼룩의 간'도 빼먹는 김정일 김정금기자 2011.05.03 0 1524
1523 여러개의 필명 3 꼴통 2011.05.03 0 2257
1522 오사마 빈 라덴. 정말 나쁜 ㄴ인가? 꼴통 2011.05.03 0 1715
1521 좋아서 죽을 뻔했다. 3 justbecause 2011.05.03 0 1741
1520 경천동지 7 Windwalker 2011.05.03 0 1698
1519 <농협해킹 여전히 남는 의문…영구미제 되나> 의문 2011.05.03 0 1479
1518 보안업계 "농협 北 사이버테러 근거 약하다" 오리무중 2011.05.03 0 1440
1517 동무들 감상만 말고, 박수나 좀 치시라요. 2 무실 2011.05.02 0 1961
1516 민초스다 회원들 사상 성향은 어떤지 오강남 사건을 통해 분석해 봅시다 11 로얄 2011.05.02 0 2250
1515 판에 박은 듯, 전형적인 안식일 교인 Null 박사 2 돌베개 2011.05.01 0 2532
1514 김진표가 민주당원들에게 이봉수에 투표하지 말라고 보낸 메시지, 이인영이 보인 민주화 출신들의 인격장애 모델, 손학규의 정략적인 비겁한 침묵. 거기엔 노무현 정신이 없다!(2) 1 무지개 2011.05.01 0 2330
1513 First of May 2 1.5세 2011.05.01 0 1688
1512 내가 생각하는 인성론 로산 2011.04.30 0 1601
Board Pagination Prev 1 ...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115 116 ... 134 Next
/ 134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 민초 SDA © 2010-2014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