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1.05.06 01:02

마담뚜

조회 수 619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담뚜

 

 

한국에 있는 직업 군 중

마담뚜라는 직업이 있습니다

지금은 결혼 정보회사라고 거창하게 이름 붙여

연예인 대부들이 장사하지만

예전에는 인맥들 연결해 주는 노트 한 권으로 장사했습니다

 

재벌들 연결 잘 해주면

연예인들 재벌 2,3세에게 연결 잘 해 주면

웬만한 집 한 채는 거뜬히 받아냈다는 소문까지 있었습니다

 

다방을 가도 여자를 보면 마담! 하고 부릅니다

물론 술집을 가도 그럽니다

구글에서 엘렌 화잇 하고 치고 번역기로 번역하면

백씨부인이라고 번역해 줍니다

 

물론 영어권에서는 마담 X라 표시합니다

노벨상을 받은 퀴리도 마담 퀴리였습니다

대처 수상도 마담 대처입니다

미국교회는 마담 화잇이라 부릅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마담이란 단어가 그리 익숙하지 않습니다

부인이라 번역하는 것도 좀 이상합니다

부인은 아주머니입니다 우리가 흔히 부르는 아줌마라는 줄임말의 원어입니다

 

내가 이곳에서 자주 사용하는 화잇여사라는 그 여사란 글자를 붙이는 것이

아마 미국에서 마담이라 부르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퀴리부인이라 하듯이 화잇 부인이라 부르는 것이 정상 인 것 같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평생 화잇 부인이라 불렀습니다

그런데 미국인 누구도 화잇 선지자라 부르지 않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여선지 드보라 하면서도

꼭 마담 화잇이라 부릅니다

그래서 구글은 백 마담이라 부르는 겁니다

 

전에 내가 할머니 칭호 사용한다고 난리났었습니다

나는 우리 어머님이 부르시는 화잇 부인이란 글자보다

엘렌 할머니 하는 것이 더 정다웠습니다

화잇은 시집가서 얻은 이름이나 엘렌은 원래이름입니다

그래서 원래이름인 엘렌이 내게는 더 정다웠습니다

 

내가 전에 이웃집 할머니 같이 다정하다 했더니

난리 났었습니다

왜 우리는 마담 화잇을 백 마담 또는 화잇 마담이라 부르지 않습니까?

다방에 가면 김 마담 이 마담 백 마담마면서요

그건 존경하는 사람에게는 그런 칭호를 안 하나 봅니다

백 마담하는 것이 백 부인 하는 것 보다

백씨 부인하는 것이 더 존칭어가 아닐까요?

한국 사람들은 영어 사용하기 좋아합니다

김양 하고 부르면 눈을 부라려도 미스 김 하고 부르면 좋아한답니다

그래서 내가 추천하는 것인데

1. 엘렌 할머니

2. 화잇 마담

3. 순수 한국어로 백씨 부인

4. 연세 드신 분으로 여겨서 백씨 할머니

5. 정다운 언어로 엘렌 할머니

6. 그것 줄인 말로 엘렌 할매 또는 할멈

7. 그분을 신격화 하고 싶으신 분들은 화잇 선지자 또는 엘렌 선지자

8. 조금 격을 낮추어서 화잇 부인

9. 미국 식으로 마담 화잇

10. 더 정확한 미국식으로 미스 화잇

(미국에서는 처녀에게 미스. 이혼하면 미스.

과부되면 미스 라고 한다던데 맞는 말인지는 연구해 보실 것)

 

뚜 라는 말은 뚜쟁이라는 말입니다

뚜쟁이의 뜻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중매쟁이가 아니라

“부부가 아닌 남녀가 정을 통할 수 있도록 소개하는 것”이라 한답니다

그래서 반 금련을 서 문경에게 소개한 매파 할매가 바로 뚜쟁이란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일반적으로 마담뚜라 하면 중매쟁이를 통칭하는 말이지

매파 같은 짓을 하는 뚜쟁이가 아니란 말인데

그 말 앞에 마담을 붙인 것은 왜 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어쨌던 마담이란 글자는 한국인에게서는 매우 존경스런 단어입니다

“어이 김씨 아줌마” 하는 것 보다 김 마담 하고 부르는 것이 더 격조 높아 보인다는 겁니다

 

그런데 그렇게 존경하는 우리 엘렌 지 화잇에게

이렇게 부르자 하고 결정한 것이 없다는 겁니다

미국에서는 마담 화잇하지만 한국에서는 이렇게 부르자 한 것이 없으니

이렇게 불러도 좋고 저렇게 불러도 좋다는 겁니다

나이 많은 사람을 할머니라고 통칭하는데

왜 우리는 유관순 누나 라고 하고 유 관순 언니라고 부릅니까?

그 분 연세가 우리 아이들이 누나 언니라고 부를 나이입니까?

노래에도 그러지요

“3월이 오면 유관순 언니를 생각합니다” 어쩌고저쩌고

최 문규님의 정의에 의하면 모두가 호-로새-끼들입니다

새까맣게 어린 것들이 1919년에 이화학당을 다녔던 분에게

언니 누나라 부르는 것을 용납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분도 사실 어릴 때 유관순 누나라고 했을 것이니

웃기는 이야기입니다

그 이야기는 국정교과서에 있는 것이니 그렇게 배웠을 겁니다

 

이젠 한국연합회 행정위원회는

엘렌 지 화잇을 뭐라고 부를 것인지를 결의해야 합니다

그런데 말이죠 내가 행정위원 할 때

안식교라 할 것인가 안식일 교회라 할 것인가 재림교회라 할 것인가

그 중에서 하나를 결의했습니다

“재림교회”라 하자

그런데 이곳에서 재림교회라고 사용하는 사람은 나 밖에 없는 것 같은 착각을 합니다

아무도 안 따라 준다는 겁니다

그러니 결의해도 지가 좋아하는 명칭으로 부를 것이 분명합니다

위에 열거한 10가지 그 중에서 누가 뭐라고 부르건

아무도 결의한 적이 없는 단어라는 것입니다

할멈이라고 한다고 해서 최 문규님처럼

“바쁜 교회일과 다른 일 좀 마치고 나서 본격적으로 당신과 나의 목숨까지라도 거는

비장한 마음으로 기도제목 만들어 기도해 봅시다.“ 라고 할 성질의 것도 아니란 말입니다

 

이름에 목숨 거는 바보는 최 문규님 이외는 없습니다

ㅋㅋㅋ는 뭔가를 표현하기가 그렇다 느낄 때 사용하는

내 전매특허(?)입니다

전에 그런 내용의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애교로 봐 줍시사 하고요

그런데 분연히 일어나서 삿대질 하는 것 보면

그 글을 읽지 못한 세대임이 틀림없습니다

 

오늘은 금요일이니

이제 슬슬 끝내고 목욕재계하러 가야겠습니다.

뚜쟁이에게도 붙이는 마담을

미국인들은 화잇에게 붙입니다

한국인들에게 마담은 분명히 부인보다 고급언어입니다

미스 김 하면 빙글거리던 처녀가 김양 하면 성질내듯이 말입니다

할멈이 그토록 듣기 싫다면 님들 할아버지에게 할머니에게 절대로

할멈이란 단어 못 쓰게 하십시오

말이란 어 다르고 아 다르다고 박 진하님이 자주 사용합니다

내가 바땀풍 하는데도 바람풍으로 새겨들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즐거운 안식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마담뚜에 사용하는 마담을 화잇에게 사용하는 미국인들에게도

같은 욕을 하는 것은 자유입니다만

그 할멈 거나하게 잘 생겼더이다

호주로 귀양 가서 찍은 사진 보셨지요?

전에 내가 여기 올렸거든요

대총회 행정위원들 쥑일 놈들이더군요

 

엘렌 할머니 죄송해요

재혼하자고 그렇게 칭얼대는 그 유명한 목사를 물리치고 평생 과부로 보내신 님께

앞으로는 미스 엘렌이라 불러 드릴께요

?
  • ?
    이정민 2013.02.05 10:16

    마담뚜를 뒤지다가 jmadam.com 이라는 사이트를 보았는데, 이런사이트도 있네요. ㅎㅎㅎ 매일 매일 하루에 한명씩 XX파트너를 소개시켜준다는데, 쇼킹하면서 재밌네요.

  • ?
    박민영 2013.02.26 02:45

    매일 하루에 한명 벌써 3명째 접수중.. ㅎ jmadam.com 완전 초대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7 1 27658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7 0 45489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0 74279
1599 순한 초식동물로 알려진 사슴이 새를 잡아먹기도 한다 3 로산 2011.05.17 0 1663
1598 [읽어볼 만한 글] "박정희가 키운" <중앙> 김진, 무식하면 입 다물라 - [기고]내 친구 구충서, 그리고 김진의 '5.16 예찬' 1 시나브로 2011.05.17 0 3177
1597 로얄님 때문에 갑자기 짜증이 확 !!!! 5 김 성 진 2011.05.17 0 1867
1596 엘렌 화잇과 amalgamation-3- 8 로산 2011.05.17 0 1938
1595 스티븐 호킹 "천국은 없다… 동화 속 이야기일 뿐" 6 물리 2011.05.16 0 1800
1594 우리는 참으로 하느님의 사랑을 믿는가? 8 빈배 오 강 남 2011.05.16 0 1980
1593 지구 창조론에 대한 이해-홍원표님-1- 로산 2011.05.16 0 1685
1592 꼭 천국에 가야하나 7 김기대 2011.05.15 0 1710
1591 "표층 단계에 머문 한국 종교는 발달 장애" 4 시나브로 2011.05.15 0 1648
1590 조롱거리로 뒤바뀐 정치 선전, 체제 선전 구호 1 purrm 2011.05.15 0 1378
1589 친북좌파들이 부인하는 5.16의 정당성에 대하여 1 purrm 2011.05.15 0 1438
1588 제 멋에 산다더니...^^ 5 유재춘 2011.05.15 0 1771
1587 2주기에 붙이는 글 로산 2011.05.15 0 1463
1586 창피한 나와 너의 자화상 그리고 이중성 1 로산 2011.05.14 0 1520
1585 내 신앙의 신 바로 알아야 종교 간 평화 열려 로산 2011.05.14 0 1604
1584 오늘은 참말로 기분좋은 안식일.. !!! 김 성 진 2011.05.14 0 1580
1583 오교수님, B 사감 & 카스다. 6 샤다이 2011.05.14 0 2084
1582 십자가 그 사랑 file 1.5세 2011.05.14 0 3180
1581 [인터뷰 기사]. 前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우리에게 이런 목사님이 계시면 어떨까 3 카카오톡 2011.05.14 0 2790
1580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로산 2011.05.14 0 1480
1579 음식 문제를 저는 이런 관점에서 봅니다 3 지경야인 2011.05.14 0 1494
1578 하나님을 믿지 않는 그리스도인 신자信者 9 빈배 오 강 남 2011.05.14 0 2430
1577 못 이루어도 괜찮다 6 김원일 2011.05.14 0 1686
1576 여자 집사, 여자장로는?????? 반고 2011.05.13 0 1984
1575 北주민들, ‘장군님, 죽고 나면 몸에 뭐 남을까’ 한광복기자 2011.05.13 0 1574
1574 北군인들, ‘바나나·파인애플 구입용 휴가 인기’ ( 대대장동지 딸 결혼식 상에 놓을 바나나. 내가 맞겠습네다 한광복 2011.05.13 0 1980
1573 [부고] 김준팔 장로님 주안에서 잠드셨습니다. (장례일정) 2 admin 2011.05.13 0 2025
1572 테러와 살육을 그치려면 - 펌 3 민초2 2011.05.13 0 1595
1571 제자의 제자 넉두리 3 로산 2011.05.12 0 1728
1570 종교, 이제는 깨달음이다 4 빈배 2011.05.12 0 1969
1569 성경과 예언의 신-김 상래 교수님의 동영상을 보고서 로산 2011.05.12 0 2371
1568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김 성 진 2011.05.12 0 1781
1567 여기는 왜 종북적 인사들이 많은가?(24세 여성이 교과서 문제로 대통령께보 낸 편지) 로얄 2011.05.12 0 1444
1566 민초마당 입장 4 제자 2011.05.12 0 1651
1565 5.18 광주 학살은 북한 특수부대의 소행인가? 1 광주 2011.05.12 0 1954
1564 오강남 교수님의 이곳에 오심에 부쳐 7 김원일 2011.05.12 0 1887
1563 서로 사랑하자 2 file 1.5세 2011.05.12 0 2062
1562 누가 우리의 선지자입니까? 4 지경야인 2011.05.12 0 1344
1561 로얄 훼미리 (Royal Family) 교육 죠앤나 김 2011.05.11 0 1939
1560 고향으로 돌아들 오시요 !! 땡초 2011.05.11 0 1598
1559 커피 차 그리고 초콜릿 로산 2011.05.11 0 1550
1558 Jane Haley 제인 핼리 별세 중서부 2011.05.11 0 1823
1557 빈배님... 7 snow 2011.05.11 0 3952
1556 분명히 밝힙니다 16 빈배 오 강 남 2011.05.11 1 3124
1555 과학 그리고 신학 8 로산 2011.05.11 0 1804
1554 재림교회의 한계.. 로산님에게.. 5 김 성 진 2011.05.11 0 1821
1553 카스다 관리진의 항복문서 3 로산 2011.05.10 0 1784
1552 현 재림마을의 사태를 보면서 3 YJ 2011.05.10 0 2020
1551 "농협해킹 北소행은 천안함 같은 날조극"(종합) 지옥 2011.05.10 0 1949
1550 "'손학규 3일 천하', 민주당이 갈 길은?" - [우석훈 칼럼] "'FTA 밀실협약'…민주당, '지는 ㄱㅔ임' 시작" 천국 2011.05.10 0 2606
1549 석탄일 아침에 1 로산 2011.05.09 0 1577
1548 EGW 여사의 기도력 (5/09/2011) . . . 하나님께서 높이심 4 삼대 예신 연구원 2011.05.09 0 1891
1547 거기서 나오라. 베네통과 홍세화 베네통 2011.05.09 0 1525
1546 삼육대학교대학원 기독교교육학과 동문회(2011년 5월 10일 오전 11시 30분) 명지원 2011.05.09 0 1759
1545 롬8:1의 정죄함이 없나니 7 로산 2011.05.09 0 2453
1544 창세기를 방황하며-내가 아우를 지키는 자니이까? 1 로산 2011.05.09 0 1600
1543 가정의 달에 생각하는 엘렌 화잇 5 김주영 2011.05.08 0 2075
1542 누가 참 그리스도인인가 8 빈배 오 강 남 2011.05.08 1 2914
1541 2300주야가 없으면 재림교회에 쓰나미가 오는가? 2 로산 2011.05.08 0 1852
1540 김정일은 대북 풍선의 전단지에 눈이 뒤집혔지만 김정금기자 2011.05.08 0 1815
1539 당에 대한 10년 충성 1주일만에 무너져( 남한 드라마 북한을 흔들다) 김성욱 2011.05.07 0 1916
1538 99%의 진실 1%의 오류를 어떻게 판단할까? 로산 2011.05.07 0 1509
1537 시 읽기-사람들의 슬픔의 낟가리가 물레소리로 울리는 사원 박훈 2011.05.07 0 1554
1536 쯔쯔쯧....... 카스다 운영진이 불쌍해 보인다. 1 김민철 2011.05.07 0 2804
1535 가난한 자에게 복음을..... 3 로산 2011.05.07 0 1854
1534 펌 글입니다. 오바마의 새빨간 거짓말 박훈 2011.05.06 0 1566
1533 오 강 남 인사드립니다 20 오 강 남 2011.05.06 0 2613
» 마담뚜 2 로산 2011.05.06 0 6191
1531 저주의 굿판 로산 2011.05.06 0 1760
1530 재림교 이외에 천주교, 불교, 힌두교, ...등 모든 종교는 귀신 종교이다 3 로얄 2011.05.05 0 2636
Board Pagination Prev 1 ... 117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 144 Next
/ 144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 민초 SDA © 2010-2014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